주요 콘텐츠로 가기

가속화되기 시작한 이탈리아의 상황

이탈리아

이송에서 처치까지 시간(door-to needle, DTN) 평균이 30분이 되려면 평균 몇명의 신경과 전문의가 필요할까요?
 
밀라노에 있는 Istituto Clinico Città Studi(ICCS)에 필요한 매직 넘버는 4입니다. 
 
의욕으로 충만한 Carlo Sebastiano Tadeo 박사가 주도하고, Lara di Toro Mammarella 박사, Barbara Incorvaia 박사, Raffaella Russo 박사가 도움을 주었기에 ICCS 뇌졸중 센터는 뇌졸중 진료의 품질 개선에서 큰 족적을 남길 수 있었습니다. 
 
2005년에 설립된 ICCS 뇌졸중 센터는 국제 황금 기준을 토대로 해서 일련의 핵심 원칙을 염두에 두고 설계되었습니다. 즉, 의료 및 간호 인력의 지속적인 교육과 다학제적 접근법, 뇌졸중 발생시키는 숨어있는 원인을 발견하고, 뇌혈관 내에서 나타나는 사건들을 정확하게 이차적으로 예방하는 것 사이의 균형 잡기 등이 이에 포함됩니다. 
 
뇌졸중 센터의 원년 멤버 중 한 명인 Tadeo 박사는 기존 절차를 표준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새로운 아이디어도 시행하면서 뇌졸중 치료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의 헌신이 개방적 사고와 신경학, 방사선학, 응급의학과 간의 다중 협력과 결합하여 결국 ICCS에서 재관류 치료를 받는 환자 비율에 현저한 변화를 가져왔습니다(2012년도 6%에서 2017년도 34.4%까지 급격히 상승). 팀은 또한 원내 경로를 최적화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쏟아 부었고, 이는 DTT(Door to Treatment) 평균이 2014년 91분에서 불과 30분으로 엄청나게 감소했습니다.

요즘에는 30분이 일반적인 것으로 들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지역에서는 이동에서 처치까지 걸리는 시간이 여전히 평균 90분 정도이고, 일부 병원의 평균 시간은 160분까지 된다면 이 성과가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 실감하실 것입니다.  

어떻게 이게 가능했을까요? 다시 말씀드리자면 답은 간단합니다. 세 가지 우선 조치를 함께 적용했습니다.
  1. 뇌졸중 환자가 도착하기 전에 응급 시스템에서 병원으로 사전 통지
  2. 뇌졸중 환자를 CT실에서 바로 치료 
  3. 진료 현장 진단기기 및 혈액 검사 우선  

 

 

"엔젤스는 모든 팀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DTN을 줄이기 위한 조치가 가장 우선적으로 중요한 것임을 널리 알렸습니다. 그 결과 지난 달에는 90%가 넘는 환자가 45분 이내에 치료를 받는 놀라운 결과를 얻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Carlo Sebastiano Tadeo 박사


Tadeo 박사와 전체 뇌졸중 병동 팀은 지난 3분기 동안 금상 하나와 플래티늄상 두 개의 ESO-엔젤스 어워드 인증서를 받았지만 이런 놀라운 발전에 여전히 만족하지 않고 지금도 환자의 건강 결과를 더욱 향상시키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Ceruso Sofia가 주도하는 뇌졸중 병동의 간호 팀은 뇌졸중 병동에서 "열, 고혈당, 삼킴" 프로토콜을 시행하기 위해 이 방면에서 유명한 유럽 급성기 뇌졸중 치료 품질(QASC) 프로젝트에 등록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탈리아는 뇌졸중을 치료받는 비율이 상당히 높은 나라지만 종종 치료가 지연되는 경우가 나타나며, 이는 다른 나라에서 치료 지연이 발생하는 것에 비해 훨씬 더 높은 수준입니다. ICCS는 이탈리아에서도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훌륭한 모범이 되고 있습니다. 

Powered by Translations.com GlobalLink OneLink Software